UPDATED. 2019-02-20 07:27 (수)
'연애의 참견 시즌 2' 한혜진, 단짠 조언으로 강렬한 임팩트 남겨...참견에도 밀당이 필요

'연애의 참견 시즌 2' 한혜진, 단짠 조언으로 강렬한 임팩트 남겨...참견에도 밀당이 필요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2.1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한혜진의 눈을 뗄 수 없는 단짠 조언이 몰입도를 폭풍 상승시켰다.

어제(12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26회에서는 한혜진의 따뜻한 공감과 냉철한 조언이 완벽한 밸런스를 이루며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갈구하는 여자친구를 둔 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됐다. 처음에는 워낙 몸도 허약하고 잘 다치는 것은 물론 각종 사건 사고에 잘 휘말리는 여자친구가 걱정되었으나 사실 이는 사연남의 관심을 끌기 위한 그녀의 거짓말임이 들통나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에 질책과 단호한 이별을 말하는 참견러들과 달리 한혜진은 “여자든 남자든 연애를 하는 과정에서 누구나 이 여자분처럼 행동할 수 있다”라며 남다른 공감의 자세를 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이내 “이걸 누구도 잘못됐다고 얘기를 해주지 않으면, 자기가 그렇게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잘못된지 모른다”고 덧붙이며 “나는 확실하게 ‘이건 잘못됐습니다. 그러지 마세요’라고 더 강력하게 얘기를 해주고 싶다”며 따끔한 조언까지 더해 능수능란한 밀당(?) 참견을 선보였다.

또한 이상형인 남자친구와의 일방적이고 헌신적인 연애를 애써 이어가고 있는 사연녀의 연애담 역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알고보니 남자친구 역시 자신만큼이나 절절하게 다른 여자를 짝사랑하고 있었던 것. 그러나 남자친구를 너무나도 사랑했기에 그를 놓을 수가 없는 사연녀의 안타까운 상황이 참견러들의 다채로운 참견을 불러일으켰다.

그 중에서도 한혜진은 “눈물이 날 것 같다. 그 사람의 마음을 알겠어서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며 사연녀에게 폭풍 이입하는가 하면 곧 이어 “이 상태로 더 갔다가는 스토커 되고 싶지 않으시면…”이라고 운을 떼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우리가 언제 사귀었었어?’라고 발뺌할지도 모르는 남자에게 그렇게 취급받느니 빨리 털고 나왔으면 좋겠다”며 시원한 팩트 폭격과 진심어린 조언까지 잊지 않았다. 이처럼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화법과 귀에 쏙쏙 들어오는 참견으로 재미와 몰입도까지 높이고 있는 한혜진의 맹활약에 시청자들의 호응이 쏟아지고 있다.

매회 눈을 뗄 수 없는 사연들과 화끈한 참견이 완벽한 단짠 밸런스를 이루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