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0:49 (월)
'연애의 참견 시즌 3' 예비 시아버지의 장문의 문자에 일동 ‘경악’... 한혜진, “숨이 턱턱 막혀”...김숙 “이 결혼 접자”

'연애의 참견 시즌 3' 예비 시아버지의 장문의 문자에 일동 ‘경악’... 한혜진, “숨이 턱턱 막혀”...김숙 “이 결혼 접자”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1.2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결혼을 준비 중인 여성의 현실적인 고민이 스튜디오의 문을 두드린다.

내일(28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 4회에서는 결혼을 앞두고 남자친구와 갈등을 빚게 된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는 자신의 모든 것을 좋아해주고 예쁘다는 말을 달고 사는 남친과 행복한 연애를 시작한다. 남친은 만난 지 두 달 만에 부모님에게 결혼 허락을 받을 만큼 적극적이었고, 그렇게 두 사람은 행복한 미래를 약속하게 됐다고.

하지만 결혼 얘기가 오가며 두 사람 사이에는 뜻하지 않은 균열이 시작된다. 남친의 부모님을 찾아뵌 고민녀는 이후 남친의 태도가 점점 변하는 걸 감지했고, 급기야 남친의 아버지로부터 장문의 문자를 받으면서 혼란에 휩싸인다.

뿐만 아니라 남친은 자신의 부모님이 보길 원한다며 서류를 떼어올 것을 부탁하면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현실적인 연애담이 공개돼 열띤 갑론을박이 펼쳐졌다고.

디테일한 관찰력과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매회 속시원한 참견을 쏟아낸 한혜진은 “숨이 턱턱 막힌다”며 “나에게 이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결혼) 하지 않겠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고민녀가 처한 상황에 감정이입하던 김숙은 “평생 장문의 문자가 오겠지. 이 결혼은 접자”라며 냉철한 참견 한방을 날렸고, 서장훈 역시 “결혼 해봐야 뻔하다”라며 결사반대를 외쳤다고 한다.

특히 ‘연애 박사’ 곽정은은 자신이 결혼하던 때 어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하며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인 조언을 펼쳤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결혼을 앞둔 고민녀가 겪은 황당한 일들은 무엇일지, 예상을 뛰어넘는 놀라운 연애담과 이를 날카롭게 파헤치는 참견러들의 열띤 참견은 내일(28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 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