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6:22 (수)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인정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인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1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사진=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 씨(19)측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10일 오후 장 씨의 변호인은 서울 마포 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 씨가) 전날 자진해서 조사를 받았고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운전자 관련해서 지인에게 부탁한 점도 자백했다”라며 “그날 통화했던 내역을 제출했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장 씨 대신에 자신이 운전을 했다고 주장하는 남성(27)에 대해 “그분도 피의자로 입건돼 신상을 자세히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의원실 관계자 혹은 소속사 관계자, 연예인이냐고 하는데 전혀 무관하다. 쉽게 말하면 아는 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씨의 변호사 측은“장 씨가 1~2시간 뒤 바로 자백했고, 피해자에게도 자신이 운전자라고 밝혔다”라고 강조했다.

장 씨는 전날인 9일 마포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경찰은 장 씨와 피해자인 오토바이 운전자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이후 경찰은 10일 장 씨 대신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한 20대 남성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장 씨는 "음주운전과 운전자를 바꿔치려 했던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라며 "지인 형에게 대신 운전했다 해달라 부탁했다"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 40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로 입건됐다.

장 씨는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 및 금품 제공 명목으로 합의를 시도했던 정황 등이 확인돼 논란을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