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0:10 (목)
장제원 의원 아들, '운전자 바꿔치기'의혹.."사퇴하라"비난여론

장제원 의원 아들, '운전자 바꿔치기'의혹.."사퇴하라"비난여론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9.09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씨(19)가 음주운전 이후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장씨를 다시 소환할 방침이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시~3시 사이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만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사고를 낸 뒤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며 합의를 시도했고, 경찰에는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 남성이 나타나 자신이 차량을 운전했다고 경찰에 주장했다.

그러나 장씨의 어머니이자 장제원 의원의 아내가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찾아와 아들이 운전을 했다고 번복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경찰은 장씨의 '운전자 바꿔치기'의혹과 관련해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하는 남성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장씨를 추석이후 다시 불러 재조사할 방침이다.

장 씨는 소속사 SNS를 통해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7일 장용준씨의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경"이라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에 정치계에서는 장 의원에게 "스스로 책임지고 물러나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