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20:10 (목)
스파이더맨, 마블 세계관에서 떠나나...디즈니 - 소니 협상 결렬

스파이더맨, 마블 세계관에서 떠나나...디즈니 - 소니 협상 결렬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8.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떠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매체에 따르면 마블을 인수한 디즈니와 소니픽처스의 스파이더맨에 관한 협상이 결렬되었다.

이로써 '스파이더맨'의 3편과 4편은 소니 자체적으로 제작되며,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 역시 마블 영화에 출연하지 않게 되었다.

마블은 디즈니에 인수되기 전 경영난을 때문에 '스파이더맨'의 판권을 소니픽처스에 팔았고, 2015년에 소니와 합의를 하면서 마블 세계관에 '스파이더맨'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번 협상에서 디즈니는 소니픽처스에게 향후 '스파이더맨' 영화에 대해 50대 50으로 자금을 지원하고 수익도 마찬가지로 요구했다.

그러나 현재 수익의 5%를 디즈니에 제공하는 소니픽처스는 이를 거절하고 다른 방식을 제안했으나 이번엔 디즈니가 거부해 협상이 깨졌다.

이에 많은 팬들은 소니픽처스에 스파이더맨을 돌려달라 비판했으며, 디즈니에도 팬들을 위한다면 소니와의 계약을 유지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데드풀'의 주인공 라이언 레이놀즈는 "스파이더맨과 데드풀의 합작영화를 원하지만 자신의 마음속에서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슬퍼했다.

또한 호크아이를 연기한 배우 제레미 레너도 "부디 스파이더맨을 마블과 고 스탠 리에게 돌려줬으면 좋겠다. 고마워요. 소니픽처스."라며 소니픽처스에 부탁의 말을 전했다.

한편, 현지 매체 'IGN'은 디즈니 CEO 밥 아이거가 지난 몇 개월 동안 소니픽처스와의 계약을 유지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중재 중이라고 밝혀 팬들에게 희망을 주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