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8:24 (월)
'한강토막사건" 피의자"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막말

'한강토막사건" 피의자"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막말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19 0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사진=S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한강 토막사건’의 피의자 A씨(39,모텔종업원)가 18일 구속됐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을 마친 A씨는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피해자를 향해 하고 싶은 말에 대해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라는 막말을 내뱉었다.

피의자 A씨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말다툼을 벌이던 손님 B(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방에 방치하다가 시신을 훼손해 12일 새벽 자신의 자전거를 이용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 전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고, 주먹으로 먼저 쳤고, 반말을 했다”고 밝혔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마스크를 쓴 A씨는 이어 “자세하게 말씀 못 드리는데 제가 다른 데(모텔)로 가라고 했는데도…”라며 큰 목소리로 억울하다는 듯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숙박비도 안 주려고 하고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해서 홧김에 살해했다”라고 우발적인 범행이라 주장하며 “열쇠를 이용해 피해자가 머물던 방에 몰래 들어가 잠든 틈에 둔기로 살해했다”라고 진술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2일 B씨의 시신 부위중 몸통 부위가 한강에서 처음 발견된 뒤 16일 오전 10시 48분께 한강 행주대교 남단 500m 지점에서 오른쪽 팔이 발견되자 이에 압박을 느껴 17일 오전 1시쯤 경찰에 자수했다.

A씨가 자수한 뒤 같은날 오전 10시 45분쯤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는 같은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부위가 검은색 비닐봉지에 밀봉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부분 시신들의 유전자 일치여부를 국가수에 의뢰한 상태이다.

경찰은 A씨가 숙식하며 종업원으로 근무한 해당 모텔에서 범행 도구인 둔기와 흉기를 확보하고,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해 범행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경찰이 확보한 모텔 내 CCTV에서는 범행 당일과 이후 며칠 간의 녹화 기록이 삭제되어 있어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며 피해자의 유류품을 확보하기 위한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