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7:29 (화)
미국 14년간 식물인간 여성, 출산 "성폭행을 당했다는 명백한 증거"

미국 14년간 식물인간 여성, 출산 "성폭행을 당했다는 명백한 증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1.0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뉴스]
[사진=K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14년 동안 식물인간 상태로 요양병원에 입원한 여성이 출산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국의 CBS가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월 29일 미국 애리조나주의 피닉스의 해시엔다 요양병원에서 식물인간 상태로 입원해 있는 여성 환자 A 씨가 고통으로 신음 소리를 내는 걸 간호사가 듣고 확인해보니 놀랍게도 A 씨는 출산을 하고 있었다.

아이의 머리가 나온 것을 본 간호사가 의료진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의료진들은 급히 제왕절개 수술에 나서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아이는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산을 한 A 씨는 14년 전 물에 빠져 사고를 당한 뒤 식물인간 상태로 지내왔다. 병원 측은 여성 A 씨의 임신 사실을 몰랐다고 이야기했다.

전문가들은 의식 불명의 환자가 출산을 했다는 것 자체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병원의 남성 직원 중 한 명이 식물인간 상태에 빠진 환자를 상대로 성폭행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편, CBS 측은 보도를 통해 애리조나 경찰이 환자 A 씨에게 접근한 남성 직원들을 상대로 성폭행 혐의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