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9 01:35 (월)
‘꽃보다 할배’김용건, 클래식 공연 감상중 눈물 흘려 "마치 나를 위한 음악회 같았다."

‘꽃보다 할배’김용건, 클래식 공연 감상중 눈물 흘려 "마치 나를 위한 음악회 같았다."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08.18 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꽃보다 할배']
[사진=tvN'꽃보다 할배']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꽃보다 할배’ 김용건이 오페라를 들으며 눈물을 쏟았다.
17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에서 '할배'들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여행을 마무리하며 클래식 공연을 즐겼다.

이날 컨디션이 좋지 않은 백일섭은 숙소에서 쉬기로 하고 백일섭을 제외한 나머지 다섯 사람은 클래식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으로 향했다.

공연은 안토니오 비발디의 '사계'로 시작했다. 이어 오페라 '리골레토' 중 '여자의 마음' 아리아도 이어졌다. 또 푸치니의 곡이자 오페라 '잔니 스키키'의 아리아인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가 흘렀다.
이날 이순재-신구-박근형은 공연에 심취해 조용히 음악을 감상했으나 김용건은 음악을 듣던 중 왈칵 눈물을 쏟았다.

김용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눈물이 났다. 마치 나를 위한 음악회 같았다. 오래전에 그 노래를 너무나 많이 들었기 때문에 파노라마처럼 그때 일들이 펼쳐지는데 그게 자꾸 연상되더라. 정말 눈물이 나더라. 어디서도 그런 노래 들으면 그때 생각이 난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김용건은 열흘 동안의 여행을 마무리하면서 "이번 일은 난 기적이라고 생각한다. 하루하루 역사를 쓰는 것 같았다. 정말 행복했고 오랫동안 마음속에 담아둬서 아껴 쓰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