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7:22 (일)
유명 걸그룹 출신 연예인 6억 원대 사기 고소장 접수.. 유진 측 "사실무근"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대응

유명 걸그룹 출신 연예인 6억 원대 사기 고소장 접수.. 유진 측 "사실무근"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대응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08.0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사진=C9엔터테인먼트]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지난 3일 한 매체에 따르면 서울 동부지검 형사 2부는 지난달 1990년대 데뷔해서 활동했던 유명 걸그룹 출신인 A 씨(37)에 대한 6억 원대 사기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건을 같은 검찰청 조사과에 내려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예인 A 씨는 지난달 12일 도박자금 명목으로 지인 두 명에게 각각 3억 5000만 원과 2억 5000만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해당 도박장은 내국인이 출입할 수 없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A 씨가 외국 국적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됐다.

이에 SES 출신의 유진이 A 씨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유진 측 소속사인 C9엔터테인먼트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유진은 걸그룹 도박 기사 속 인물이 아니다. 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대응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유진은 현재 둘째 임신 중이며 올 가을 출산을 앞두고 있다.

한편, 고소장을 접수한 검찰은 현재 조사과를 통해 A 씨를 도박 또는 상습도박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