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0:30 (목)
15일째 이어진 인천지역 '붉은 수돗물',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까지 번져

15일째 이어진 인천지역 '붉은 수돗물',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까지 번져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6.1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1TV뉴스]
[사진= KBS1TV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지난 30일부터 15일째 인천 일부지역에서 나타나고 있는 '붉은 수돗물(적수)'이 인천 서구와 중구 영종도에 이어 강화도에까지 번지고 있다.

해당 지역의 학교들은 급식을 대체 급식 등으로 전환했고 인천시는 원인 파악에 나섰다.

14일 인천 강화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인천시 강화군 내 초·중·고교 11곳과 유치원 1곳에서 적수가 의심된다는 보고가 들어왔다.

이들 학교 급식실에서는 적수 사태가 발생한 이후 마스크나 거즈를 통해 자체 수질검사를 해 왔는데 전날 모든 학교의 필터에서 이물질이 발견되거나 색깔이 붉게 변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강화도의 학교 8곳은 대체 급식을 하고 2곳은 생수를 이용한 급식을 할 예정이다.

전날 시 상수도사업본부가 현장에서 실시한 간이 수질검사에서는 탁도나 잔류염소 농도 등이 기준치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다고 교육지원청 측은 설명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오늘 강화군에 있는 모든 학교와 유치원에 대해 정밀 수질검사를 할 방침이다.

한편 인천시는 영종도의 경우 서구와는 수돗물을 공급받는 경로가 다르다며 이번 적수 사태와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며 사후 보상 대상에서 제외시켰다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인천시민단체들은 이번 적수 사태를 빨리 해결해 줄것을 요구하며 상수도사업본부 쇄신대책 등을 포함해 '물 관리' 개혁방안을 인천시가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