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5:23 (금)
박소연 대표 “도살이 없으면 안락사도 없다." 경찰 내사에 착수

박소연 대표 “도살이 없으면 안락사도 없다." 경찰 내사에 착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경찰이 구조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와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

앞서 케어의 내부고발자 A 씨는 박 대표의 지시로 2015년 이후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폭로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18일에는 동물보호 단체들이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 중앙지검에 제출했다.

또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 자유대한 호국단 등도 같은 날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21일 한 동물보호활동가는 박 대표와 내부고발자이자 케어의 동물 관리국장인 A 씨, 수의사 B 씨 등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발했다.

21일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시민단체의 고발장은 접수됐지만 검찰의 수사지휘는 아직 내려오지 않았다"며 "언론에 나온 의혹에 관해 관련자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일 박소연 대표는 페이스북에 개가 도살되는 영상을 게시하며 “도살이 없으면 안락사도 없다. 어떠한 비난도 감수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