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0:25 (월)
'사풀인풀', 뜨거운 눈물 한 방울을 흘리고 달라진 설인아, 나영희에 반격 예고?

'사풀인풀', 뜨거운 눈물 한 방울을 흘리고 달라진 설인아, 나영희에 반격 예고?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2.24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캡처]
[사진 =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배우 설인아가 지난 22일과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구지원, 연출 한준서, 이하 '사풀인풀')에서 비극의 진실을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청아(설인아 분)는 준겸(진호은 분)의 자살방조죄로 1개월 정직 처분을 받았다. 그럼에도 경찰서에 나가 청소를 하고 다른 경찰들을 돕던 청아는 문준익(정원중 분)에게 받은 '준겸 사건 경위서'를 시월(이태선 분)에게 줄 것인지 고민했다.

이와 함께 준휘(김재영 분)는 박끝순 할머니 뺑소니 사건의 진범이 자신의 동생 준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준휘가 안타까웠던 청아는 그를 위로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결국 준휘의 손을 잡기로 한 청아는 차갑고 냉정한 유라(나영희 분) 앞에서도 "끝까지 버텨보겠다"고 다짐했다.

모든 비극의 시작인 '준겸 뺑소니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청아가 앞으로 어떻게 사건을 풀어나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설인아는 드라마의 갈등이 심화될수록 더욱 풍부한 감정연기와 깊이 있는 눈빛으로 드라마를 훌륭하게 이끌어나가고 있다. 매회 설득력 있는 연기와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열연 중인 설인아가 또 어떤 연기를 보여줄 것인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설인아의 열연과 함께 극 후반부로 접어든 '사풀인풀'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