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1 13:58 (화)
누리꾼들, "위너원 조작 멤버 피해자 김종현" 유력 추리

누리꾼들, "위너원 조작 멤버 피해자 김종현" 유력 추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2.0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종현 인스타그램]
[사진=김종현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그룹 워너원의 멤버 1명이 투표조작으로 데뷔했던 것이 알려져면서 그 피해자는 뉴이스트의 김종현이 아니냐는 말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번지고 있다.

5일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Mnet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을 총괄한 김용범 CP는 지난 2017년 방송된 '프듀' 시즌2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에 나온 A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A 연습생이 최종 데뷔 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으나 김 CP의 조작으로 11위 밖으로 밀려나고 그대신 프로듀스 101 제작진의 투표 조작으로 데뷔한 B 연습생는 1년 6개월간 워너원의 멤버로 활동했다.

안준영 PD는 시즌2의 1차 탈락자 결정 당시 순위를 조작해 탈락자를 합격자로 합격자를 탈락자로 바꾼것으로 조사됐다.

김용범 CP와 안준영 PD는 워너원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 1, 2, 3, 4 전 시즌에서 투표를 조작했음을 인정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로 데뷔한 그룹 워너원은 마지막 생방송에서 온라인 투표와 문자투표 결과를 합산하여 최종 11명의 멤버를 선발했다.

그러나 그동안 유력한 데뷔 후보로 꼽히던 김종현이 14위로 최종 탈락해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긴바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워너원 조작으로 인한 탈락의 피해자 로 김종현을 언급했다. 누리꾼들은 관련기사에서 “김종현이 붙을 줄 알았다”, “김종현이 피해멤버일 확률이 높다”, “김종현 떨어진 게 제일 황당”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