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0:49 (월)
제 40회 청룡영화상 '기생충' 작품상 등 5관왕... "정우성·조여정, 생애 첫 청룡 주연상"

제 40회 청룡영화상 '기생충' 작품상 등 5관왕... "정우성·조여정, 생애 첫 청룡 주연상"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11.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기생충'스틸컷]
[사진=영화'기생충'스틸컷]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한 5관왕의 독주를 펼친 가운데 정우성·조여정이 청룡 영화제 생애 첫 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김혜수, 유연석의 사회로 '제40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40주년을 맞이한 청룡영화상의 주인공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제작 바른손이앤에이)이었다. 이날 '기생충'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 등 5관왕을 기록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지난 5월 열린 제 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영화의 위상을 알렸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이번 청룡영화상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남녀조연상을 비롯한 총 11개 부문에서 12개 후보를 배출하는 등 일찌감치 초강세를 예고했다.

[사진=SBS]
[사진=SBS]

이날 남녀 주연상의 주인공은 '증인'의 정우성과 '기생충'의 조여정에게로 돌아갔다. 두 사람 모두 생애 첫 청룡 주연상이었다.

정우성은 지난 2월 개봉한 '증인'에서 변호사 순호 역으로 분했던 정우성은 이전에 보여줬던 강한 캐릭터와는 다른 또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정우성은 "앉아서 시상식을 보는데 불현듯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유는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이 말을 같이 장난으로 하고 싶어서였는데 진짜 받게 될 줄 생각을 못했다. 뒷자리에서 경구형이 오늘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진심으로 응원해줬는데 이렇게 현실이 되어서 감사드리고 얼떨떨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우성은"저도 청룡상 꽤 많이 참석을 했는데 남우주연상을 처음으로 받게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까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 오늘 향기 씨가 안 온 줄 알았는데 시상자로 보게 되어 너무 반가웠고, 함께 했던 김향기 씨 너무 멋진 파트너였고 이한 감독님과 함께 작업해서 즐겁고 행복했다. 집에서 보고 있을 제 친구 이정재 씨 함께 기뻐해주리라 생각하고 여러분 모두와 이 기쁨 함께 나누고 싶다"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사진=SBS]
[사진=SBS]

이어 여우주연상을 받은 조여정은 '기생충'에서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의 아내이자 순진하고 심플한 사모님 연교 역을 맡아 아름다운 사모님의 외면 뒤로, 특유의 순수함과 살짝 엿보이는 푼수미까지 보이며 또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조여정은 "감사하다. 저만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 이 부문은 정말 제가 받을 줄 몰랐다. 정말 감사하다. 작품을 했을 때 배우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캐릭터와 사랑을 받게 되는 캐릭터는 다른 것 같다. 그런데 '기생충'의 연교는 제가 정말 사랑했다. 그런데 이렇게 많이 사랑도 받고 해서 비현실적이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오늘 수상도 기대를 안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여정은 봉준호 감독에게 "기다렸던 캐릭터였다"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조여정은 "어느 순간 연기가 그냥 제가 짝사랑 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던 것 같다. 언제든지 그냥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짝사랑해왔다. 그 사랑은 절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 그게 제 원동력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는 않겠다. 뻔한 말이지만 앞으로도 늘 묵묵히 걸어가보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짝사랑을 해보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히며 마지막으로 '기생충' 속 대사인 "I'm deadly serious"로 마무리했다.

남녀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 '기생충'의 이정은이 수상했다.

남녀신인상은 '양자물리학' 박해수와 '미성년' 김혜준에게 돌아가며 새로운 스타 탄생을 알렸다.

[사진=SBS]
[사진=SBS]

특히 이날 2017년 비인두암 투병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김우빈이 2년 반만에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시상자로 모습을 드러내 주목받았다.

이밖에도 신인 감독상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 각본상은 독립영화의 저력을 보여준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받았다.

'스윙키즈'의 남나영 편집기사와 김지용 촬영감독, 조규영 조명감독이 편집상과 촬영조명상을 수상했으며, 음악상은 '사바하'의 김태성 음악감독에게 돌아갔다. 기술상은 '엑시트'의 윤진율, 권지훈 감독이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