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3:32 (금)
조국 전 법무부 장관,검찰 첫 소환조사서 진술거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검찰 첫 소환조사서 진술거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1.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4일 첫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진술을 거부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피의자 신분으로 변호인 입회 하에 14일 오전 9시 35분께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8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검찰은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 동생 조모 씨의 웅동학원 공사대금 소송 관련 의혹 등에 대해 추궁했으나, 조 전 장관은 대부분의 진술에서 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 조사를 마친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을 통해 “전직 법무부 장관으로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아내의 공소장과 언론 등에서 저와 관련하여 거론되고 있는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른 것으로서 분명히 부인하는 입장임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며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검찰은 조 전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로 수사에 난항을 겪게 됐다.

검찰은 이날 “조 전 장관에 대한 추가 소환이 필요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수사 장기화를 계속 방치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앞서 조 전 장관이 법정싸움을 선언한 바 있어 검찰 역시 구속 영장 청구와 상관없이 기소 이후 재판정에서 시비를 가리는 편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