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6:03 (토)
김준기 전 회장,영장실질심사"혐의를 인정하느냐" 묵묵부답

김준기 전 회장,영장실질심사"혐의를 인정하느냐" 묵묵부답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0.2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김준기 전 DB 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 1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베이지색 티셔츠에 회색 계열 재킷 차림으로 수갑을 찬 채 모습을 드러낸 김 전 회장은 '심경 한마디 말씀해 달라' '혐의 인정하느냐'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입을 꾹 닫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김 전 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서관 319호 법정에서 명재권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영장 발부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6년 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와 2017년 2월부터 7월 사이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김 전 회장은 건강 문제를 이유로 2017년 7월부터 미국에 체류해왔다. 그러던 중 김 전 회장은 같은 해 9월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고소되자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김 전 회장은 2018년 1월에는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도 고소됐다. 그러나 6개월마다 체류 기간을 연장하는 수법으로 경찰 수사를 피해왔다.

그러자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렸고 법무부에도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하는 등 경찰의 강도 높은 수사가 이어졌다.

이에 결국 김 전 회장은 2년 3개월 만인 지난 23일 새벽 귀국했고 귀국 직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은 모든 혐의에 대해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질병과 관련해 수술받은 뒤 치료 중인 상태이며, 노령에 건강이 좋지 않은 분이 강제추행 범행을 할 수 없다"면서 "확실한 반증 자료를 가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