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1:08 (화)
178년 역사의 '세계최초 여행사' 英 토머스 쿡, 결국 파산

178년 역사의 '세계최초 여행사' 英 토머스 쿡, 결국 파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9.2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TV]
[사진=KBS1TV]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영국 빅토리아 여왕 시절인 1841년 설립돼 세계에서 최초이자 가장 오래된 178년의 역사를 자랑하던 여행사 토머스 쿡(Thomas Cook)이 유동성 위기를 넘지 못하고 파산했다.

토머스 쿡은 막대한 빚을 갚을 능력이 없어 영국 정부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하면서 끝내 파산에 이르게 됐다.

23일(현지시간) 토머스 쿡은 성명을 내고 “마지막 회생 논의가 결론 없이 막을 내리면서 파산을 선언하고 청산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문제는 토머스 쿡의 파산으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여행객들의 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여행객들은 현지 호텔에서 쫓겨나거나 숙박 요금 재청구 등 피해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BBC, 가디언 등 현지 언론들은 파산 시점에 토머스 쿡 여행상품을 이용 중이거나 계약한 사람은 영국에서만 15만명, 전 세계적으론 60만명으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이에 영국정부는 전세계로 퍼져있는 자국민들을 본국으로 귀환시키기 위해 민간항공관리국(CAA)과 함께 임시 비행기를 대거 편성했다.

‘마타혼 작전’으로 명명된 이번 긴급 수송작전에는 이지젯과 버진애틀랜틱 등 다른 항공사 소속 비행기와 전세기 94대가 투입됐다.

한편, 피터 팽크하우저 토머스 쿡 최고경영자는 이번 파산에 대해 "수백만 명의 고객과 수천 명의 직원, 오랫동안 우리를 지원해준 협력·공급업체들에 사과한다"라며 "우리가 성공하지 못한 것에 대해 나를 포함한 경영진 모두가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라며 유감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