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8:01 (월)
BJ 양팡 열혈팬, 3천만원 별풍선 후원에도 식사거절 당하자 한강투신

BJ 양팡 열혈팬, 3천만원 별풍선 후원에도 식사거절 당하자 한강투신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23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팡 인스타그램]
[사진=양팡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인터넷 방송플랫폼 아프리카TV BJ 양팡(본명 양은지)에게 한 40대 열혈팬 A씨가 시청료 개념인 별풍선 수천만 원 상당을 후원한 뒤 식사 요청을 했지만 이를 거절당해 한강에 투신했다가 구조됐다.

23일 강동소방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6시 12분께 “천호대교에서 한 남성이 투신하려고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즉시 현장에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가 A씨(45)를 발견했으나 그는 난간에서 투신을 시도하다 결국 한강에 뛰어들었다.

이후 수상구조대가 A씨를 즉시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양팡에게 3000만 원 상당의 별풍선을 쏜 뒤 이에 대한 댓가로 "함께 식사할 것"을 제안했지만, 앙팡은 "팬과의 사적인 만남은 있을 수 없다"며 거절했다.

그러자 이에 화가 난 A씨는 “양팡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천호대교로 갈 예정”이라고 전한 뒤 실제로 천호대교로 향해 한강에 몸을 던졌다.

A씨는 매체를 통해 투신한 이유에 대해 “열혈팬은 전통적으로 소원권이라는 것을 받는다. 별풍선을 쏘고 양팡에게 ‘식사를 하자’고 했지만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금전적 피해보다 약속 이행을 하지 않았다는 배신감과 상실감이 크다”라고 밝혔다.

또한 A씨는 투신전에 "TO 양팡. 없는 약속들이었다. 환불하라. 엄마, 누나 미안해"라는 유서를 남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BJ양팡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내게는 그런 시도를 할 거라고 한 적이 없다. 상황 파악이 안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조된 A씨에게 연락이 왔는데 높은데서 떨어졌지만 살아있고, 걱정말라더라"라고 말했다.

BJ양팡은 A씨에게 받은 별풍선에 대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에 경제적 어려움이 포함됐다면 당연히 해주겠다"라며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