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4:19 (목)
오산 백골시신 암매장 범인 검거..가출팸에서 함께 지내던 청년들

오산 백골시신 암매장 범인 검거..가출팸에서 함께 지내던 청년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2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사진=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지난 6월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백골 상태의 시신은 지난해 사망할 당시 17세의 남자 가출청소년으로 확인됐다. 그는 '가출팸'(가출+패밀리)에서 생활하다가 알고 지내던 이들에 의해 살해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살인과 사체은닉 등 혐의로 A(22)씨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등 이들 3명은 가출팸에서 함께 생활하던 B군(당시 17세) 자신들의 범행에 대해 경찰에 진술하자 지난해 9월 8일 오산 내삼미동의 한 공장으로 B군을 불러내 오후 7시 48분에서 오후 9시 14분 사이 목 졸라 기절시키고 집단폭행해 살해한 뒤 시신을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 등은 대포통장을 수집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팔아넘기는 일에 가출청소년들을 이용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A 씨 등은 가출팸에 다른 가출청소년들을 끌어들이는 일과 관련해 B 군이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지난해 6월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지시로 한 일이라고 경찰에 알리자 그를 살해하기로 계획하고 실행에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의 시신은 올해 6월 6일 한 묘지 주인에 의해 발견이 됐다. B군이 살해된지 9개월만이였다.

발견당시 B군의 시신은 나체상태로 땅에 얕게 묻어 있어 이에 경찰은 이 사건을 타살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광수대 등 44명의 전담팀을 꾸려 피해자 신원 확인에 주력했다.

국가수의 부감결과는 고도의 충치가 있는 15~17세 가량의 남성이라는 결과밖에 없었기에 경찰은 수사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비슷한 연령의 가출 신고자, 장기결석자, 주민등록 미발급자 등 3만8000여 명을 일일이 확인한 결과 지난 7월 백골과 함께 나온 반지와 귀걸이 등 동일한 물건을 착용하고 있는 B군의 SNS를 찾아냈다.

이후 경찰은 B군의 가족 DNA와 시신에서 나온 DNA를 대조해 신원을 확인했다.

B군은 지난 2017년 고등학교 2년 때 자퇴했고, 가출을 한 전력이 있었으나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은 이후 B군이 사망 당시 A씨 등이 꾸린 가출팸에서 생활한 사실을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지난해 사용한 차량의 트렁크에서 B군의 DNA를 확인했다. 또한 A씨 등이 범행 전 범행도구인 삽과 장갑 등을 구매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경찰은 지난 19일 A씨 등을 체포했다.

체포당시 A씨와 다른 1명은 각각 별개의 범죄로 구치소와 교도소에 수감 중인 상태였으며 또다른 1명은 군 복무 중이였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또한 경찰은 사건 당일 A씨 등의 지시를 받고 B군을 공장으로 유인한 C양(18) 등 2명을 미성년자 유인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내주 중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