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0:01 (화)
신상 공개된 장대호,"유족에 미안하지 않다.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

신상 공개된 장대호,"유족에 미안하지 않다.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8.21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21일 신상 공개 결정 후 처음으로 언론 앞에 모습을 드러낸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는 피해자 유족들에게 미안하지 않으냐는 질문에 "전혀 미안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21일 장대호는 오후 1시 40분께 보강 조사를 위해 일산 동부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서 경기 고양 경찰서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얼굴이 공개됐다.

이는 지난 2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한데 따른 것이다.

장대호는 이날 몰려드는 취재진의 카메라와 질문 세례 앞에서도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장 씨는 취재진을 행해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날 장대호는 취재진의 "유족들한테 미안하지 않느냐"라는 질문에 대해 "전혀 안 미안하다"라며 이어 "시신은 모두 같은 장소에 버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장대호는 "고려 시대에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다"라며 "정중부는 이 원한을 잊지 않고 있다가 무신정변을 일으킨 그 당일 (김부식의 아들을) 죽였다. 남들이 볼 때는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일이지만 당사자한테는 상대방을 죽일 만큼 큰 원한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경찰이 장 씨를 고양서로 들여보내려고 이끌자 "왜 말을 못 하게"라며 반감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18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취재진 카메라 앞에서도 큰 소리로 "피해자에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피해자) 또 죽는다"라고 막말을 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반말하는 등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 원을 주지 않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하며 죄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