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1 (화)
<달리는 조사관> “울화통 터지는 일, 합법적으로 풀어드립니다” 평범하지만 세상 특별한 ‘인권’ 히어로 출격

<달리는 조사관> “울화통 터지는 일, 합법적으로 풀어드립니다” 평범하지만 세상 특별한 ‘인권’ 히어로 출격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8.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OCN ‘달리는 조사관’ 2차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OCN ‘달리는 조사관’ 2차 티저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평범하지만 세상 특별한 ‘인권’ 히어로들이 출격한다.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답답한 현실에 통쾌한 사이다 한 방을 날릴 인권증진위원회 6인방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의 모습이 담긴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한다. 여기에 피할 수 없는 도덕적 판단, 딜레마의 순간을 끊임없이 마주하며 진정한 해결을 찾아가는 조사관들의 고군분투는 통쾌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은 극에 리얼리티를 더하며 완성도를 담보한다.

앞서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는 억울한 이들을 위해 달리는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의 비범한 모습을 담아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어 공개된 2차 티저는 조사관들의 사이다 활약을 예고하며 임팩트 강한 카운트 펀치를 날린다. 차별, 성희롱, 갑질 등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 봤을 ‘분노 유발’ 분위기를 단숨에 반전시키며 등장한 조사관 6인방의 모습이 의미심장하다. 책상을 시원하게 내려치는 최귀화를 시작으로 이요원까지 이어지는 “울화통 터지는 일, 합법적으로 풀어드립니다”라는 내레이션이 통쾌함과 함께 흥미를 유발한다.

‘달리는 조사관’은 지금까지 제대로 조명된 적 없는 ‘인권’ 조사관에 대해 다룬다. 인권을 침해당한 억울한 사람들,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연들을 수사권도, 기소권도 없는 평범한 조사관들이 사건의 이면을 들여다보고 해결해 나가는 과정이 공감의 차원이 다른 ‘휴머니즘 조사극’의 탄생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인권증진위원회 6인방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는 최고의 관전포인트. 이요원과 최귀화는 각각 철저히 중립을 지키는 냉철한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와 남다른 정의감을 가진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로 분한다. 사사건건 부딪치면서도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인권증진위원회 공식 ‘톰과 제리’ 이요원과 최귀화의 공조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뼛속까지 조직 생활이 몸에 밴 현실주의 조사과장 ‘김현석’으로 변신할 장현성, 개혁적인 위원장 ‘안경숙’으로 분한 오미희는 노련한 연기로 극의 무게 중심을 탄탄히 잡는다. 김주영은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으로 분해 신스틸러 활약을 예고했고, 당찬 새내기 조사관 ‘이달숙’ 역의 이주우는 활력을 불어넣는다.

티저 영상을 접한 시청자 반응 역시 뜨겁다. “티저만 봐도 사이다 드라마 탄생”, “인권을 위해 달리는 조사관의 사이다 활약 기대”, “이요원과 최귀화 등장만으로 통쾌! 인간 사이다 등극 예감”, “주변에 있을 법한 이야기. 취향 저격 공감캐 대거 등장할 듯”, “취향저격 ‘원픽’드라마 될 느낌!”, “‘인권’을 소재로 한 점이 무엇보다 기대!”, “감동부터 통쾌한 웃음까지 다 있을 듯. 9월은 이거다!” 등의 기대감 어린 반응을 쏟아 냈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은 ‘화이트 크리스마스’, ‘적도의 남자’, ‘칼과 꽃’ 등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는 김용수 감독과 백정철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수) 11시 OCN에서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