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2:55 (화)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악마를 다룬 영화 '변신', 오는 8월 21일 개봉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악마를 다룬 영화 '변신', 오는 8월 21일 개봉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7.26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변신' 포스터
영화 '변신' 포스터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2019년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악마를 다룬 공포 영화가 온다. 영화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

<변신>에 출연한 배우들 모두 입을 모아 “<변신>은 특별했다”고 말한다. 기존 알려진 공포영화들이 악마에 빙의되거나, 악령 또는 혼령이 깜짝 놀라게 등장하는 식이었다면 <변신>은 악마가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다고 전제한 영화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신선한 컨셉에서 시작한 영화 <변신>은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사랑하는 가족의 틈에 일어나는 의심과 균열, 그로 인해 발생하는 분노와 증오를 다룬다. 구마사제이자 강구 가족의 삼촌 중수(배성우)는 “인간도 여러 유형이 있듯 같은 사람도 같은 악마도 없어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는 얘기인데, 우리들이 흔히 빙의라고 알고 있는 형태로 나타나기도 하고 때로는 보이지 않는 형태로 영혼을 괴롭히거나, 환영처럼 누군가의 모습으로 변신도 하죠” 라고 영화 속 ‘변신’한 악마의 형태에 대해 설명한다.

중수가 설명한 악마의 형태, 누군가의 모습으로 변신한 악마의 실체를 연출하는 것은 영화 <변신>의 가장 중요한 목표였다. 또한 한 장면에서 악마의 등장과 소강을 어떻게 드러낼 것인가는 연계된 숙제였다. 김홍선 감독은 각색 단계부터 어떤 시점에 가족이 사라지고 가족의 얼굴을 한 악마가 등장할지, 그리고 악마가 소강할지에 대해 꼼꼼하게 꾸렸다.

실제로 <변신>의 한 장면 중 2층의 강구(성동일)가 악마라면, 1층의 강구(성동일)는 진짜 아빠인 연출이 있는데 공포의 백미를 선사한다. 배우들이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변신>의 처음 보는 악마의 실체를 관객들이 만날 차례다.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출현하는 영화 <변신>은 지금까지 한국영화에서 느껴본 적 없는 공포의 신세계로 안내할 것이다.

김홍선 감독의 공포스릴러 영화 '변신'은 오는 8월 2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