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7:26 (화)
<으라차차 만수로> 구단의 운명 가를 경기가 펼쳐진다!…“너희를 믿는다, 렛츠고 로버스!”

<으라차차 만수로> 구단의 운명 가를 경기가 펼쳐진다!…“너희를 믿는다, 렛츠고 로버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7.1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KBS '으라차차 만수로']
[사진 제공 : KBS '으라차차 만수로']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배우 김수로가 구단주로 있는 첼시 로버스의 운명을 가를 대망의 시즌 마지막 경기가 펼쳐진다.

오늘(12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4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시즌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첼시 로버스는 현재 리그 12위. 10위 아래는 강등을 당하는 상황에서, 첼시 로버스는 마지막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

경기장을 찾은 구단주 김수로와 운영진인 이시영, 박문성, 럭키는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극한의 긴장감에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특히 김수로는 “무조건 이겨야 돼. 14리그로 떨어지면, 10부까지 가려면 또 4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결과에 따라 목표까지 1년 멀어지느냐 마느냐가 달려 있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고.

앞서 첼시 로버스의 경기를 관람했었던 김수로는 구단의 전략과 실력을 극명하게 알고 있는 만큼 경기 앞두고 불안함이 더 컸다고 한다. 더더구나 한 달 전 3-0으로 패했던 아픈 이력을 갖고 있는 만큼 사기가 떨어진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임할 수 있을지가 관건인 상황.

락커룸 역시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이 맴돌았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새 구단주를 맞이하자마자 구단의 운명이 걸린 승부를 펼치게 된 감독은 “이기면 리그에 남을 거고 지면 강등이다”라며 “구단 SNS 계정에 1만4000여 명이 팔로우하고 있다. 스스로를 증명하자. 할 수 있는 걸 다하자. 우리는 강하다, 충분히”라며 불타는 승부욕을 보였다고 해 어떤 경기를 펼쳤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심판이 등장해 경기 시작을 알리자 김수로와 운영진의 긴장은 극에 달했다고. 그러나 볼보이가 없어 축구공을 주워오는 시간이 40초나 소요되는 등 생각지 못한 상황이 펼쳐졌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강등과 잔류가 결정되는 첼시 로버스의 운명의 경기는 과연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구단주 김수로가 기쁜 마음으로 취임식에 임할 수 있을지, 12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