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4:19 (수)
윤덕여 감독 "세대교체 걱정…해외진출로 경쟁력 높여야"

윤덕여 감독 "세대교체 걱정…해외진출로 경쟁력 높여야"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9.06.1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국 인터뷰하는 윤덕여 감독(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 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6.19 yatoya@yna.co.kr
귀국 인터뷰하는 윤덕여 감독(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 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6.19 yatoya@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나이만 어리다고 해서 세대교체가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능력도 따라와야 합니다. 그런 점이 가장 어렵습니다."

윤덕여 여자 축구대표팀 감독이 세대교체의 절실함과 어려움을 토로하고 나섰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에서 한국 여자대표팀을 지휘한 윤 감독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과 만나 "먼저 많은 팬들이 성원과 응원을 보내줬지만 기대에 답하지 못한 게 감독으로서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한국 여자대표팀은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A조에서 프랑스(0-4패), 나이지리아(0-2패), 노르웨이(1-2패)에 잇달아 패하면서 3연패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때 사상 첫 16강 진출의 기적을 썼던 여자대표팀은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했지만 더욱 높아진 세계 무대의 벽을 실감하며 좌절해야 했다.

윤 감독은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며 준비를 했지만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다"라며 "선수들의 노력이 고맙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선수들과 인사하는 윤덕여 감독(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 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선수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19.6.19 yatoya@yna.co.kr
선수들과 인사하는 윤덕여 감독(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 축구대표팀 윤덕여 감독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선수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19.6.19 yatoya@yna.co.kr

그는 "이번 월드컵을 통해 여자축구의 흐름이 빠르게 바뀌고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라며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1차전에서 주최국 프랑스와 대결하면서 선수들이 긴장을 많이 했다. 준비한 경기력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던 게 안타까웠다"라며 "그런 것도 경험이다. '나쁜 경험'이라는 것은 없다. 그런 것이 선수들의 성장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감독은 여자대표팀의 세대교체 문제를 가장 걱정스럽게 생각했다.

대표팀의 수비의 핵심인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은 31살이 됐고, 공격을 이끄는 지소연(28·첼시)과 이민아(28·고베 아이낙)도 20대 후반이다.

윤 감독은 "국내 여자축구의 환경과 구조적인 문제 때문에 가장 고민스러운 부분이 세대교체"라며 "나이만 어리다고 해서 세대교체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 능력이 따라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대표팀에서 뛰는 선수와 어린 선수들의 실력 차가 크다. 그런 부분이 빨리 해소돼야 한다. 제2의 지소연과 조소현이 나오는 시간이 빨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 감독은 특히 "현재 대표팀에서는 3명이 해외에서 뛰고 있다. 하지만 같은 조에서 경쟁했던 나이지리아는 대부분 유럽파다. 그런 것이 팀의 경쟁력"이라며 "세계 여자축구의 흐름이 유럽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국내 여자축구의 경쟁력을 높이려면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해외에 진출해서 유럽의 강한 선수들과 부딪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