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8:22 (화)
연기맛집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열연 폭발 순간3

연기맛집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열연 폭발 순간3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6.1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캡처]
[사진제공=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매주 열연 폭발이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은 연기구멍을 찾아볼 수 없는 드라마다. 등장 분량에 상관없이,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캐릭터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적 몰입도를 높인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녹두꽃’을 두고 배우 맛집, 연기 맛집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까지. ‘녹두꽃’을 이끄는 주연 3인방 역시 매주 강력한 열연을 통해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녹두꽃’이 본격 2막을 연 지난 25~28회 방송 역시 이들의 열연이 폭발했다. 이에 본격 2막과 함께 포착된 주연 3인방의 열연 순간을 짚어봤다.

◆ 조정석도 우리도 놀랐다, 흥선대원군 ? 백이강 대면 엔딩

‘녹두꽃’ 25~26회 엔딩에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국환 분)이 첫 등장했다. 앞서 백이강은 전봉준(최무성 분)에게 받은 서찰을 들고 별동대와 한양에 왔다. 백이강은 흥선대원군을 직접 만나게 해주지 않으면 서찰을 내놓지 않겠다고 버티다가 죽음 직전까지 내몰렸다. 이때 백이강이 타고 있던 배의 사공이 삿갓을 벗었다. 그는 사공이 아니라 흥선대원군 이하응이었다.

눈 앞에 총구가 겨눠진 죽음 위기 상황. 하지만 백이강은 전봉준의 서찰을 내놓지 않았다. 조정석은 흔들리는 눈빛과 목소리로 백이강의 두려움을, 그럼에도 꿋꿋하게 버티는 백이강의 의지를 보여줬다. 늘 유려하게 작품을 쥐고 흔드는 조정석의 유연성, 순발력, 연기력이 빛난 순간이었다.

◆ 윤시윤도 우리도 울었다, 정인을 향한 백이현의 아픈 고백

‘녹두꽃’ 25~26회에서 백이현은 황명심(박규영 분)에게 이별통보를 받았다. 황명심은 자신 때문에 백이현도 오빠 황석주(최원영 분)도 달라지는 것 같아 두려워, 이별을 선언한 것이다. 백이현은 돌아서는 황명심을 붙잡은 채 자신 안에 도채비(도깨비)가 있다고, 아씨(황명심)를 만나기 위해 버텼다고 아픈 고백을 했다. 결국 두 남녀는 눈물로 포옹하며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백이현은 극중 가장 극적인 변화를 보이는 인물이다. 윤시윤은 인물의 감정을 점진적으로 끌어 올리며 변화의 임팩트를 강렬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해당 장면에서 보여준 윤시윤의 처절한 감정과 눈물은 핏빛 야수가 됐던 백이현의 아픔을 깊이 있게 그려내 감탄을 자아냈다.

◆ 한예리도 우리도 슬펐다, 백이강 ? 송자인 재회 후 다시 이별

앞서 송자인은 “내 사람 허소”라는 백이강의 고백을 거절했다. 백이강과 자신이 걷고자 하는 길이 다르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 그러나 돌아선 후에도 마음 속에서는 여전히 서로를 향한 사랑이 애틋하게 남아있다. 이런 가운데 ‘녹두꽃’ 27~28회에서 두 사람이 우연히 재회했다. 그것도 한양에서. 두 사람은 또 다시 돌아서야 했다.

조정석, 한예리는 말 대신 눈빛으로 애타는 마음을 표현했다. 특히 한예리는 눈물이 뚝 떨어질 것 같은 눈으로 상대 배우를 바라보며 시청자의 감정이입을 이끌었다. 애써 덤덤한 척하는 표정과 말투는 애틋함을 더했다. 배우 한예리의 섬세한 표현력이 빛난 장면이었다.

연기 맛집 ‘녹두꽃’. 배우들의 막강 연기력이 탄탄한 스토리, 살아 숨쉬는 캐릭터, 선 굵은 연출과 만나 더 강력해지고 있다. ‘녹두꽃’ 매회가 감탄의 연속인 이유이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