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5:36 (금)
<봄밤> 한지민-정해인, ‘친구’ 사이 됐다... 숨길 수 없는 케미스트리에 심장이 두근!

<봄밤> 한지민-정해인, ‘친구’ 사이 됐다... 숨길 수 없는 케미스트리에 심장이 두근!

  • 주예은 기자
  • 승인 2019.05.2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영상 캡처]
[사진 제공: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한지민과 정해인의 만남이 변화의 봄바람을 예고했다.

어제(2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3, 4회는 각각 4.3%, 6.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권태로운 연애 끝의 결혼을 고민하는 한지민(이정인 역)과 갑작스레 싱글 대디가 된 정해인(유지호 역)의 사연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이야기와 관계가 시작됐다.

이정인(한지민 분)은 자신의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 분)을 보러왔다가 유지호(정해인 분)가 그의 대학 후배임을 알게 됐고 얼결에 뒤풀이까지 동석했다. 그녀의 시선은 자꾸만 유지호에게 머물렀고 그 역시 시선을 피하면서도 그녀를 의식해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이정인이 약국으로 찾아오자 유지호는 마음을 접었다고 밝히는가 하면 싱글 대디라는 자신의 상황 때문에 그녀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까봐 걱정했다. 그러나 “난 내 인생은 존중돼야한다는 주의에요”라며 또 한 번 친구 제안을 던지는 이정인의 당당함에 유지호는 마침내 “해요, 친구. 친구하자구요, 우리”라며 따스한 미소를 지었다. 친구라는 모호한 관계를 시작한 두 사람의 사이가 과연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

이 가운데 이정인은 오랜 연애 다음 당연한 순서처럼 결혼을 밀어붙이는 상황에 불편한 기색과 함께 혼란스러운 마음을 밝혔다. 그녀는 이상기류를 감지한 권기석에게 끝내 “우리 시간 좀 갖자”고 선언, 결혼에 대한 기성세대의 관념과 오랫동안 연애를 지속해온 현실 연인들의 권태기가 그려져 안방극장에 깊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처럼 변화의 봄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가운데 이정인이 사서로 일하는 도서관에서 그녀와 유지호, 그의 아들 유은우(하이안 분) 세 사람이 우연히 마주치며 엔딩을 맞이해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한지민과 정해인의 현실 멜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