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08:48 (일)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된 60대 한국인 피랍 315일만에 석방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된 60대 한국인 피랍 315일만에 석방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5.1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사진=SBS뉴스]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17일 청와대는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된 한국인 주모(62)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됐다고 밝혔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 소재 수로관리회사인 ANC사 캠프에서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된 우리국민 주씨가 피랍 315일 만에 한국시간 어제 오후 무사히 석방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정 실장은 “우리 정부는 피랍사건 발생 직후 외교부·국가정보원을 중심으로 ‘범정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리비아 정부는 물론 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 등 주요 우방국과 공조해 인질 억류지역 위치 및 신변안전을 확인하면서 석방 노력을 기울여왔다”라며 전했다.

이어 정 실장은“지난 2월 말 서울에서 열린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왕세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주씨 석방 지원을 약속한 것을 계기로 UAE 정부가 사건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안전하게 귀환하는 성과를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실장은 "주 씨를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으로 확인됐고, 납치경위·억류상황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주모씨는 외교부를 통해 “나로 인해 여러 사람이 고생한 것 같아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현재 현지 공관 보호 아래 UAE 아부다비에 머물고 있는 주씨는 현지 병원 1차 검진결과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장기간 어두운 곳에 갇혀있었던 관계로 시력이 많이 좋지않아졌으며 많이 야윈 것으로 전해졌다.

주씨는 이번 18일 귀국예정으로 귀국 후 추가로 정밀 진단을 받을 예정이다.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남서부 지역에서 피랍된 주씨는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되면서 과거 2012년 소말리아 해적에게 582일 동안 억류됐던 제미니호 선원들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최장 피랍자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