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6 (금)
봄밤 물들이는 불꽃송이…'함안 낙화놀이' 12일 개막

봄밤 물들이는 불꽃송이…'함안 낙화놀이' 12일 개막

  • 박정헌 기자
  • 승인 2019.05.0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길 투어·달빛양장점·청사초롱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

경남 무형문화재 제33호 함안 낙화놀이[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무형문화재 제33호 함안 낙화놀이[연합뉴스 자료사진]

(함안=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전통 불꽃놀이 '제28회 함안 낙화놀이'가 석가탄신일인 오는 12일 경남 함안 무진정에서 열린다.

함안낙화놀이보존회가 주관하는 올해 낙화놀이는 고유제와 개막식, 낙화점화,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낙화 점화는 오후 7시 20분부터 시작되며 2시간의 낙화가 끝날 때까지 교방 한량무 등 다양한 전통공연이 이어진다.

4일부터 12일까지 무진정과 괴항마을 일원에서 골목길 투어와 함께 개화기 의상을 체험할 수 있는 달빛양장점, 청사초롱 만들기 등 이색적인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군은 관람객 편의를 위해 행사 당일 오후 3시부터 9시 30분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함안낙화놀이는 조선 선조 때부터 군민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고자 매년 사월초파일에 숯가루를 이용해 만든 낙화봉을 매달고 불을 붙여 즐기던 전통 불꽃놀이이다.

부재료 없이 숯가루와 한지, 광목만을 사용해 전통방식으로 연행하는 독특한 낙화놀이로 그 독자성을 인정받아 2008년 10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33호로 지정됐다.

참나무 숯가루를 광목심지와 한지에 싸서 만든 낙화봉 수천 개에 하나하나 불을 붙이면 낙화봉이 타들어 가며 흩뿌리는 화려한 불꽃이 무진정 연못을 수놓으며 장관을 연출한다.

함안군 관계자는 "3개월을 공들여 준비한 만큼 많은 분이 찾아오셔서 잊지 못할 추억을 담아가길 바란다"며 "함 안 낙화놀이가 전통의 맥을 잇는 문화행사로 당당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