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5:33 (토)
가수 메이비, 모친 빚투논란..."결혼자금 5천만원 빌리고 4년째 안갚아"

가수 메이비, 모친 빚투논란..."결혼자금 5천만원 빌리고 4년째 안갚아"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9.04.1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이비 인스타그램]
[사진=메이비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최근 '동상이몽’에서 남편 윤상현과 단란한 가정을 꾸리며 살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수 메이비가 모친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한 매체는 가수 메이비의 모친 B씨(69)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지 못한 피해자 A씨가 "애초부터 갚고자 하는 생각이 없었다"라며 "사기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이비의 모친 B씨는 지난 2015년 2월  A씨에게 5000만 원을 빌렸다. 그러나 A씨는 이 가운데 4000만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메이비 모친이 채무 변제 능력이 없어 A씨의 돈을 갚지 않자 A씨는 그의 딸인 메이비에게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B씨에게 메이비의 결혼자금 명목으로 돈을 빌려줬고, 메이비 실명으로 된 통장거래 내역에도 5000만원이 입금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9월 재판을 진행한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은 "제출 증거만으로 돈을 차용한 사람이 메이비라고 인정하기 어렵다"라며'이유 없음'으로 기각 판결을 내렸다.

A 씨는"고향에서 20년이 넘도록 메이비 가족과 알고 지냈다"라며 "평소 B 씨가 신용이 좋지 못해 거절하려 했으나 공인인 메이비와 결혼상대를 믿고 계좌에 송금해 달라는 말에 메이비 명의로 된 통장에 이체를 하게 됐다"라고 주장을 했다.

지난해 12월 연예계에 빚투 논란이 확산되자 메이비는 A 씨에게 직접 연락을 걸어 "사실 전까지 엄마가 나한테 언질을 안한 부분이다. 전혀 몰랐다. 되게 죄송하고 나부터도 화가 난다"라며 "내가 할 수 있는 건 엄마한테 최대한 이야기해서 돈을 직접 마련하라는 것"이라며 사과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A씨는 "이후 1000만 원을 돌려받고 나머지 4,000만 원을 두고 2~3개월만 기다려달라 했는데 벌써 4년이 지났다"며 "사기 혐의로 B씨를 고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가수 메이비는 지난 2015년 2월 6세 연상의 배우 윤상현과 결혼했다. 두 사람 슬하에는 1남 2녀를 두고 있다. 첫째 딸은 2015년 12월 출산했고 2017년 5월 둘째딸을 얻었다. 또한 지난해 12월 24일 셋째아들을 품에 안으며 다둥이 엄마가 됐다.

메이비는 최근 남편 윤상현과 함께 '동상이몽'에 출연하며 다둥이 엄마의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