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7:11 (화)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음주운전 하다 신호 대기 중 잠들어”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음주운전 하다 신호 대기 중 잠들어”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1.0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뉴스’ 방송 캡처
사진= KBS ‘뉴스’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현직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도로에서 잠들어버리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5일(오늘) 오전,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충북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소속 김 모 경위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경위는 지난달 31일 밤 10시 50분쯤 충북 청주시 상당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김 경위는 음주운전을 하다 신호 대기 중에 차량 안에서 그대로 잠에 들었다. 이를 수상히 여긴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김 경위의 음주운전 사실을 적발했다.

김 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에 해당하는 0.069%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경위는 연말 모임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길 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즉각 김 경위를 대기 발령시켰으며, 빠른 시일 내에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경위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