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4:01 (금)
‘동상이몽’ 한고은, 유산 최초 고백... “내년에는 2세 소망”

‘동상이몽’ 한고은, 유산 최초 고백... “내년에는 2세 소망”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12.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사진=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배우 한고은이 유산의 아픔을 방송 최초로 고백해, 많은 이들의 응원과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한고은, 신영수부부가 결혼 첫해 임신을 했지만 유산했던 사실을 털어놓으며 2세를 소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 준비에 나서면서 "내년에는 식구가 늘 수 있다"고 2세를 소망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신영수는 조심스럽게 "사람들이 아기를 왜 안 갖냐고 가끔 묻더라"라고 말문을 열었고, 이를 듣던 한고은은 "조금 겁나는 부분이 있다. 유산이 한번 됐지 않냐"라면서 속내를 고백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한고은은 스튜디오에서 "결혼 첫해에 아이를 임신했는데, 유산이 됐다. 나이가 있으니까 남편과 병원을 다니면서 몸과 마음을 다잡았다. 자연임신이 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이후에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집안에 일이 많아지면서 경황이 없었다. 그렇게 1년이 흘렀다"면서 "이제 조금 안정된 순간이라 축복 받을 수 있다면 누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특히,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서 내년에는 식구를 늘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고은은 "딸이길 바라냐, 아들이길 바라냐"며 신영수에게 물었고, 신영수는 "저는 아들이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한고은은 "그럼 야관문으로 한 번 갑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