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0 21:06 (수)
제자와 성관계 한 교사, 결국 혐의 인정...“징역 7년 구형”

제자와 성관계 한 교사, 결국 혐의 인정...“징역 7년 구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3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광주지방검찰청이 고등학생 제자와 성관계 장면을 찍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광주 모 고등학교의 전 기간제 교사 36살 A 씨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30일(오늘) 오후, 검찰 측은 광주지법 형사11부(송각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직 기간제 교사 A 씨에 대한 첫 공판에서 징역 7년형과 신상정보공개·취업제한 명령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피해자 측 역시도 법정에 출석해 A씨에 대한 엄벌을 탄원했다. 결국, 이 날 A씨는 관련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앞서, 기간제 교사로 고등학교 1학년 담임을 맡았던 A 씨는 다른 반 학생인 B 양과 지난 6월부터 성관계를 맺으며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뿐 만 아니라, A 씨는 지난 7월에 해당 여학생의 1학기 기말고사 서술형 답안을 조작해주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B양은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맺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