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4:02 (수)
'집사부일체' 박항서 감독, “두 번 다시 예능 안 해”

'집사부일체' 박항서 감독, “두 번 다시 예능 안 해”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8.04.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집사부일체'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박항서 감독과 함께한 SBS ‘집사부일체’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5일 일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 박항서 편은 10.1%(닐슨 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2부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 날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과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베트남의 국민 영웅’ 박항서 사부의 두 번째 ‘동거동락’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집사부일체’ 팀이 유소년 팀을 상대로 두 골을 내어주며 쓰디쓴 패배를 맛봤지만 그만큼 더욱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집사부일체팀과 박항서 사부는 하노이의 명소인 호안끼엠 호수를 산책한 뒤 박항서 사부의 단골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기로 했다.

멤버들과 박항서 감독이 차에서 내리자 박항서 감독을 알아보고 몰려든 팬들은 박항서 감독의 이름을 부르며 환호했다.

이 모습에 멤버들이 놀라워하자 박항서 감독은 “인기라는 건 2002년도에 경험해 봤는데 어느 날 아침에 연기처럼 사라지더라”며 “베트남 국민들에게 사랑받으니까 잘 응해주고, 행동만 조심하고, 보면 반갑게 맞이하고 그러는 거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날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오게 된 계기를 밝혔다. 막내 육성재가 베트남행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사부는 "한국에서는 은퇴할 나이다. 그런데 아내가 동남아 쪽은 어떠냐고 말하며 에이젼시까지 알아봐 줬다"라고 전했다.

이어"에이전시를 만나 거두절미하고 ‘나 놀고 있다. 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을 제안받았는데 국가대표 감독이라니 부담감도 있었다. 그래도 부지런한 것만큼은 자신 있었다. 베트남에 가서 그것을 보여주고 오자 싶었다"라고 베트남행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식사 이후 멤버들은 사부와 동침권을 걸고 레몬 먹기 게임에 나섰다. 사부의 사인 유니폼과 주장 자리까지 걸고 승부욕 넘치는 게임을 펼친 가운데 모든 멤버가 레몬의 신맛에 몸서리쳤지만 반면 이상윤은 표정 변화 없이 담담하게 레몬을 먹으며 남다른 ‘무통’ ‘무감’ 능력을 발휘해 웃음을 자아내며 승리했다.

이에 동침권을 획득한 이상윤은 박 감독의 '우리는 하나다'를 언급하며 “이번 한 번만 모두 다 같이 자자”라고 제안했다.

이에 박항서 사부와 4인방은 거실에 나란히 침구를 펴고 옹기종기 누웠다. 양세형은 사부에게 예능 출연 소감을 묻자 박항서는 “오늘 정말 재미있었는데 예능은 끈기만 가지고 하는 게 아닌 거 같다”라며 “두 번 다시 예능 안 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