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4 19:20 (화)
소녀시대 서현, 北예술단 서울 공연에서 ‘깜짝 합동 무대’

소녀시대 서현, 北예술단 서울 공연에서 ‘깜짝 합동 무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2.12 0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뉴스’ 방송 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서현’이 북한 예술단 공연의 마지막 무대를 함께 장식하면서, 엄청난 화제에 올랐다.

지난 11일 저녁,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에서 소녀시대 서현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흰 원피스를 입은 서현은 피날레 무대에서 북한 예술단과 함께 손잡고 ‘우리의 소원’, ‘다시 만납시다’를 열창했다. 서현은 노래를 부르면서 북한 단원과 손을 잡거나 마주 보기도 했다.

피날레 무대가 끝나자 객석에서는 기립 박수가 터져 나왔다. 서현은 북한 단원들과 포옹을 나누며 귓속말을 속삭이기도 했다. 북측 악단장이 무대 위에서 서현과 긴 시간 동안 악수하며 대화를 나눈 것도 눈에 띄었다.

저녁 8시 40분경 공연이 종료되자, 일부 관객들은 함성과 기립 박수로 단원들의 가는 길을 배웅했다. 현송월 악단장과 단원들은 무대 위에서 5분 이상 머물면서 남측에서 전달한 꽃다발을 품에 안고 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북측 단원들의 표정은 대체로 밝았다. 이들은 퇴장하는 동안에도 객석을 여러 차례 쳐다보면서 손을 흔들었다.

이번 서울 공연은 문재인 대통령 등 각계 인사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2층 객석에서 함께 지켜봤다.

한편, 앞서 북한 예술단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지난 6일 동해 묵호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12일(오늘) 오전 경의선 육로로 귀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