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21:08 (금)
몰디브 국가비상사태 선포, 여행객들 ‘불안감 증폭’...외교부 “수도 말레섬 방문 자제”

몰디브 국가비상사태 선포, 여행객들 ‘불안감 증폭’...외교부 “수도 말레섬 방문 자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2.0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인도양의 아름다운 섬으로, 국내에서도 인기 휴양지로 잘 알려진 몰디브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될 뿐 더러, 국내 여행객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현재 국내 여행사는 여행 취소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6일(오늘) 외교부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몰디브 정부는 몰디브의 국가 안보와 공공 안전을 위해 5일(현지시간)부터 향후 15일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나라 외교부가 몰디브 비상사태 선포 관련 신변안전 유의 안내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또한 우리 외교부는 “비상사태 선포로 사전영장 없이 수색, 압수, 체포, 구금이 가능하고 공항에서 수하물 검색을 강화한다”고 전하며 이와 관련 몰디브에 거주하거나 체류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수도 말레섬으로 방문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방문해야 할 경우에는 정치적 언행, 현지인들의 데모 및 집회 장소 방문 등을 삼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외교부는 몰디브 수도 말레 등 일부지역에 대해 여행자제 조치 등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5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몰디브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앞두고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압둘라 야민 몰디브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시민들의 안전과 국가 안보를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몰디브 군인들이 대법원에 진입했고 경찰은 마우둔 압둘가윰 전 대통령을 체포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수도 말레를 중심으로 야당 지지자들이 대규모 시위대와 경찰의 물리적 충돌을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현지 시민들은 물론 전 세계 여행객들의 안전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몰디브 정부 측은 “곧 평온을 되찾을 것이며 비상시국 기간 중 시민 및 관광객들의 안전을 보장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