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4:02 (수)
‘윤식당2’ 신메뉴 잡채 호평...외국인 입맛 사로잡기 성공

‘윤식당2’ 신메뉴 잡채 호평...외국인 입맛 사로잡기 성공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1.13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윤식당’ 방송 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윤식당2'가 신 메뉴로 잡채를 선보이면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2'에서는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한식당을 연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는 덴마크에서 온 첫 손님 부부가 윤식당의 메인메뉴인 비빔밥을 맛보고 극찬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덴마크에서 온 부부는 "비빔밥 정말 맛있었다. 판타스틱하다. 이런 종류의 음식을 먹고 나면 기분 좋아진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서 온 두 번째 손님은 조금 특별했다. 두 번째 손님은 실제로 음식 블로거로 활동하는 손님이었고 이 손님은 식당 내부 인테리어를 카메라로 담으며 한국 레스토랑인 '윤식당'에 관심을 보였고, 셰프 겸 오너인 윤여정에게 인터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윤여정에게 어떻게 이 식당을 열게 됐는지 비하인드 스토리 등에 대해 질문을 받아 대답했고, 이를 지켜 본 이서진은 깜짝 놀라며 "선생님 세계적인 스타가 되시겠다"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부족한 메뉴를 채우기 위해, 잡채를 신메뉴로 고안해냈다.

그날 저녁, 멤버들은 마트에서 급하게 재료를 사와 숙소에서 본격 잡채 만들기에 돌입했다. 윤여정이 만든 잡채 시식에 나선 멤버들은 이구동성으로 "맛있다"면서 감탄을 금치못하기도 했다

영업 이튿날에는 오픈 2시간 30분 만에 첫 손님이 입장했고, 이 손님들은 잡채와 김치전, 비빔밥을 주문했다. 특히 손님들은 잡채를 맛있게 먹어 윤여정을 흡족하게 했다.

이후 다양한 손님들이 윤식당을 찾았다. 특히 한 여성 손님은 이서진과 박서준의 훈훈한 외모에 감탄하며 "한국인 자체가 잘 생긴 것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 날 방송에서 신 메뉴 잡채가 외국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호평을 받으면서, 비빔밥부터 잡채까지 한식을 제대로 전파한 ‘윤식당2’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