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6 15:28 (월)
신한은행, 가상화폐 결제 가상계좌 서비스 잠정적 중단.."투자자들 거센 반발"

신한은행, 가상화폐 결제 가상계좌 서비스 잠정적 중단.."투자자들 거센 반발"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1.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로고]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신한은행의 가상화폐 결제 가상계좌 서비스 잠정적 중단 발표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반발이 뜨거워지고 있다.

12일 신한은행은 사정당국의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 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실명확인이 되든 안 되든 가상화폐 거래용 가상계좌는 주지 않겠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일부 투자자들은 신행은행의 계좌와 카드·적금 등의 상품을 해지하겠다는 글을 잇따라 올리며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는 ‘신한은행 해지’가 한때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편 신한은행 관계자 측은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계좌 서비스 도입을 철회한다는 기존의 언론 보도에 "철회가 아닌 연기"라고 적극 해명하며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자금 방지 관련 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춰야 한다"며 "시스템의 안전성과 투명성을 높여 추후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