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1:03 (금)
"엄마, 궁전같은 배 탔어" 타이타닉 승객 편지 1억9천만원

"엄마, 궁전같은 배 탔어" 타이타닉 승객 편지 1억9천만원

  • 이경욱 기자
  • 승인 2017.10.2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버슨이 쓴 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1912년 북대서양에서 침몰해 1천500여 명의 사망자를 낸 호화여객선 타이타닉의 당시 승객이 쓴 편지가 12만6천 파운드(1억9천만 원 상당)에 팔렸다.

타이타닉 승객들이 쓴 편지 등 기록물 가운데에서는 가장 높은 가격에 영국의 한 경매업체 경매에서 거래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타이타닉 1등실 승객 알렉산더 오스카 홀버슨은 사고 당일 하루 전인 4월 13일 타이타닉 제공 편지지에 그의 어머니에게 보낸 편지를 써 공책에 보관해 뒀다.

홀버슨은 편지에서 타이타닉을 '궁전식 호텔'처럼 잘 갖춰진 '거대한' 배라고 묘사했다.

그는 타이타닉 갑판에 앉아 있는 백만장자 존 제이컵 애스터를 봤다고도 기록했다.

애스터에 대해 "그가 비록 돈은 많이 갖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홀버슨은 "별일 없으면 수요일 오전 뉴욕에 도착할 것"이라고 써 편지를 본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가 편지를 쓴 다음날 타이타닉은 빙산과 충돌한 후 결국 침몰했다.

홀버슨은 그의 아내 메리와 함께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타이타닉을 타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아내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으나 홀버슨은 숨졌다.

홀버슨은 뉴욕의 우들론 묘지에 묻혔다.

영국 드비즈의 경매업체 '헨리 올드리지 앤 선'(Henry Aldridge & Son)에 따르면 편지는 그의 시신과 함께 발견돼 어머니에게 전달됐다.

편지는 내용 대부분이 해독 가능한 상태지만 바닷물에 절어 얼룩이 많이 남아 있다.

경매사 앤드루 올드리지는 "편지가 좋은 상태는 아니다"며 "하지만 읽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편지를 샀는지 구체적으로는 말할 수 없지만 역사적으로 상징성이 있는 물품을 구매하는 영국 수집가가 이를 구매했다"고 말했다.

편지 구매자는 개인 소장품에 포함하겠지만 그의 구매 물품 상당수는 세계 각국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타이타닉 물품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린 것은 바이올린으로 4년 전 110만 파운드(16억4천만원 상당)에 거래됐다.

홀버슨 부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