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7:52 (일)
정세균 국무총리, 금융권 협회장 간담회 실시

정세균 국무총리, 금융권 협회장 간담회 실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3.25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권 협의사항 논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3월 25일(수) 오후, 서울 은행연합회(서울 중구 명동11길 19)에서 금융권 협회장들과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권 협의사항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관련 금융권의 지원현황 및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대책 진행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보다 효과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과거 외환·금융위기시 모든 국민들이 금융권에 힘이 되어주신 것처럼,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들에게 금융권이 힘이 되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하면서, 현재 비상 경제상황에서 실물경제가 원활히 돌아갈 수 있도록 금융권이 뒷받침해야 하며,기업의 흑자도산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문을 닫는 일을 막기 위해 금융권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가 추경 등 3차례에 걸쳐 총 32조원의 민생·경제종합대책을 추진중이고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원이라는 유례없는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대책을 마련하는 등 과거에 없던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금융권의 동참을 요청했다.

또한, 금융권과 기업, 금융권과 국민이 상생하는 노력을 통해 이번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을 제안하며, 정부도 금융권의 위기극복 노력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금융위, 금감원, 全 금융협회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해 전 금융권이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