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12:45 (화)
유민상-오나미-박지현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 더빙 캐스팅 확정...상상초월 웃음폭탄 예고!

유민상-오나미-박지현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 더빙 캐스팅 확정...상상초월 웃음폭탄 예고!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2.2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JDB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JDB 엔터테인먼트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유민상과 오나미, 박지현이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로 첫 더빙 연기에 도전한다.

‘캣츠토피아’는 환상과 비밀이 가득한 꿈의 숲 캣츠토피아를 찾아 떠나게 된 냥이 가족의 상상초월 어드벤처를 그린 패밀리무비로 유민상과 오나미, 박지현은 더빙 배우로 참여, 높은 싱크로율의 목소리 연기로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캣츠토피아’에서 유민상은 먹는 거 빼고 만사가 귀찮은 아빠 뚱보냥 ‘블랭키’를 맡아 친근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오나미는 세상 모든 게 궁금하기만 한 아가냥 ‘케이프’ 역을 맡아 모태 귀여움을 발산한다. 이와 함께 박지현은 자유로운 영혼의 투머치 토커, 앵무새 ‘맥’ 역을 완벽 소화, 톡톡 튀는 존재감으로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세 사람의 코믹 케미가 기대되는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는 ‘쿵푸팬더’, ‘말레피센트’ 제작진이 참여, 할리우드 스튜디오 애니메이션의 완성도를 자랑하는 작품으로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은 물론, 멜버른 국제영화제, 금마장 영화제 초청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렇듯 유민상과 오나미, 박지현의 더빙 캐스팅 소식과 함께 개성 만점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이 예고되면서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 관객들까지 사로잡을 코믹 시너지에 대한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유민상과 오나미, 박지현이 선사하는 좌충우돌 코믹 에피소드는 오는 4월에 개봉예정인 애니메이션 ‘캣츠토피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