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8:26 (화)
'더 짠내투어' 홍윤화, 젓국 갈비 한상 차림에 애교 미소 발사...“얼마나 맛있게요!”

'더 짠내투어' 홍윤화, 젓국 갈비 한상 차림에 애교 미소 발사...“얼마나 맛있게요!”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2.25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N '더 짠내투어'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tvN '더 짠내투어'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개그우먼 홍윤화가 고생 끝에 찾아온 굴밥 한상으로 먹방요정에 등극했다.

어제(24일)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 홍윤화는 규현, 허경환, 츄와 함께 개그 선배 김준호가 설계한 강화도 투어에 나섰다. 이날 홍윤화는 “조개구이를 먹게 해주겠다”는 김준호의 호언장담에 속아 갯벌에 올라 직접 굴 따기 체험에 나섰다.

거친 갯벌에서 온갖 고생을 한 홍윤화는 결국 “굴 안 먹어도 된다!”는 폭탄선언과 함께 분노를 터뜨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밀물 때가 되어 굴 채집에 실패하고 결국 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게 되자 “라면에 오징어라도 넣어 달라”고 김준호를 타박해 다시 한 번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홍윤화의 분노는 김준호가 준비한 놀라운 밥상에 사르르 녹아내렸다. 설계비를 탕진한 박명수 팀은 겨우 두부 세 접시를 시킨 반면 김준호의 팀은 10만 원이 넘는 여유로운 자금으로 젓국 갈비와 돌솥 굴밥, 무 낙지까지 주문하며 푸짐한 한 상을 차렸다. 홍윤화는 요리가 나올 때마다 함박웃음과 함께 물개 박수를 날려 보는 이에게 행복한 미소를 안겼다.

부러운 눈빛을 보내는 박명수 팀을 향해 홍윤화는 자신의 유행어 “얼마나 맛있게요!”를 연발하며 웃음 폭탄을 날렸다. 또한 화려한 갈비 발골 실력으로 대세 먹방 요정의 면모를 마음껏 뽐낸 홍윤화는 “제가 꼽는 맛집 5위 안에 랭크하는 맛이었다”라는 맛깔진 맛 표현으로 이날 먹방에 화룡점정을 찍었다.

또한 홍윤화는 다음 날 등산 및 일출 보기 미션을 걸고 펼쳐진 ‘지압판 손가락 펜싱’ 게임에서 놀라운 실력으로 승리 요정에 등극했다. 규현과 승부를 펼친 홍윤화는 시작 전부터 손바닥 전체에 잉크를 묻히며 개그 본능에 시동을 걸었다. 현란한 스피드로 지압판을 걸어간 홍윤화는 “얼마나 빠르게요!”를 외치며 현란한 손놀림으로 규현의 얼굴을 잉크로 칠해버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처럼 홍윤화는 야무진 먹방과 함께 감칠맛 나는 맛 표현으로 재미를 더하는가 하면, 깨알 같이 터지는 드립은 물론 몸 개그까지 현란하게 펼치며 예능 대세의 면모를 마음껏 과시했다.

한편, 러블리한 매력과 함께 언제나 애교 넘지는 웃음을 안기는 홍윤화는 tvN '코미디 빅리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세 개그우먼으로서 맹활약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