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0:37 (목)
우한 실태 보도하던 中시민기자 실종…제2의 리원량?

우한 실태 보도하던 中시민기자 실종…제2의 리원량?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2.1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뉴스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상황을 낱낱이 보도하며 중국 정부를 비판하던 시민기자가 갑작스레 종적을 감췄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34)는 지난 6일부터 가족들과 연락이 끊긴 상태다.

천씨의 가족은 공안으로부터 그가 격리됐다는 통보를 받았으나 언제 어디로 갔는지는 전혀 모르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우한을 봉쇄한 지난달 24일 천씨는 우한으로 직접 들어가 병원과 장례식장, 임시 격리병동 등 곳곳을 누비며 영상을 통해 현지 실태를 고발해왔다.

그의 친구들은 천씨가 언제든 공안에 연행될 수 있다는 우려에 하루에도 여러 차례 그에게 연락을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씨는 자신의 신변에 변화가 생길 것에 대비해 가까운 친구들에게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 로그인 권한을 넘기기도 했다.

한 친구는 천추스의 모친이 남긴 영상 메시지를 그의 계정에 올렸다. 모친은 영상 속에서 "온라인상의 모든 분들께 부탁드리고 싶다"면서 "추스를 찾는 걸 도와달라.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내는 것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천씨와 친분이 있는 유명 무술인 쉬샤오둥은 유튜브 라이브방송에서 "몇 시간 전 칭다오와 산둥성 공안당국이 천추스의 부모에게 그가 격리 명목으로 억류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모친이 그가 언제 어디서 격리됐냐고 물었지만 당국은 답변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천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존재를 세간에 알렸다가 침묵을 종용당한 중국 의사 고(故) 리원량과 34세 동갑내기다. 리원량은 지난 6일 신종 코로나 감염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천추스의 실종 소식에 격분해 "우리는 더 이상 제2의 리원량이 나오는 걸 용납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