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09:58 (금)
중국 농업대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는 멸종위기 포유류 '천산갑'이다."

중국 농업대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는 멸종위기 포유류 '천산갑'이다."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2.0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멸종위기종인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중간 숙주일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보건 당국은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발원한 것으로 예상하였지만 다른 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전염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중국 화난(華南) 농업대학은 7일 “천산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재적 중간 숙주”라며 “야생동물한테서 추출한 1000개의 보기를 검사한 결과 천산갑에서 나온 균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99%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천산갑은 몸에 좋다는 소문 때문에 중국을 포함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보양식의 고급 식재료로 사용되어 왔으며 2014년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지만 여전히 가장 많이 밀매되는 동물 중 하나로 꼽힌다.

화난 농업대학은 또 "이 연구결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고 통제하는 데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라고 밝히면서도 실험의 샘플은 우한 화난 수산시장에서 나온 것이 아님을 분명히했다. 아울러 "천산갑에게서 사람으로 전파되는 경로는 아직 정확히 밝히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환경단체인 와일드에이드(WildAid)에 따르면 천산갑은 10만 마리 이상이 매년 밀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