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8 (토)
노라조, '가수대축제'부터 '별밤'까지…명절 사로잡은 유쾌한 매력 듀오!

노라조, '가수대축제'부터 '별밤'까지…명절 사로잡은 유쾌한 매력 듀오!

  • 강은혜 기자
  • 승인 2020.01.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 제공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대세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설 연휴를 다채로운 매력으로 꽉 채웠다.

노라조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 1TV '2020 대한민국 가수대축제'와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했다.

'가수대축제'에서 노라조는 출연 가수 모두와 함께 오프닝을 함께 열며 '까치까치 설날은' 노래를 열창했다. 이어 히트곡 '사이다'를 연이어 선보이며 설 연휴 온 가족의 흥을 돋웠다.

특히 무대 밑에서 서서히 등장하는 이색 퍼포먼스부터 무대 중간중간 알찬 덕담을 잊지 않는 센스까지 남다른 무대 매너를 뽐냈다. 관객들도 노라조의 흥겨운 무대에 뜨겁게 환호로 응답했다.

[사진=KBS 1TV '2020 대한민국 가수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1TV '2020 대한민국 가수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밤 노라조는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설특집 코너 '라디오 복면가왕'에 게스트로도 함께 했다. 노라조는 콘셉트상 정체를 드러내지 않고 '함안조'라는 닉네임으로 활약을 보였다.

조빈은 설 연휴 부모님의 잔소리를 언급하며 "부모님이 저를 만나면 결혼하라고 하신다"고 털어왔고, 원흠 또한 "저는 10년 전부터 결혼 공격을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빈과 원흠은 "설 연휴 친척들의 사인 요청을 많이 받는데 사진으로 사인을 찍어 전송해서 보내준다"며 재치 있는 해법을 더했다. 이어 조빈은 "연예인 모두와 친할 거라고 생각해서 방탄소년단 사인도 받아달라고 한다. 저도 보고 싶은 그룹"이라며 명절 관련 에피소드로 재미를 더했다.

이후 노라조는 유산슬의 '사랑의 재개발'을 구성진 라이브로 소화해냈다. 복면가수 '함안조'는 폭발적인 고음 창법과 개성 만점 무대로 노라조라는 힌트를 아낌없이 줬고, '사이다'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했다.

이날 노라조는 정체를 숨겼음에도 '별밤'에서 남다른 흥과 입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가수대축제'에서 세대를 대표하는 가수로 출연하며 명불허전 가창력까지 보여주며 훈훈한 설 연휴를 장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