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8 (토)
힐러리 클린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맹 비난"

힐러리 클린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맹 비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01.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이었던 힐러리 클린턴 미국 전 장관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맹 비난했다.

21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은 CNN을 통해 "그는 수년간 의회에 있었다. 아무도 그를 좋아하지 않았고, 아무도 그와 함께 일하고 싶어하지 않았다.그리고 그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라며 버니 샌더스를 비난했다.

또한 "그는 직업 정치인이었다. 이어 "모두 헛소리일 뿐이며 사람들이 빨려 들어간다는 게 너무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샌더스가 민주당 후보로 확정될 경우 샌더스를 지지할 것인지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도 힐러리는 "나는 함께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힐러리의 이러한 비난에도 샌더스 캠프측에서는 아무런 공식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한편 최근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에서 샌더스 의원은 또 다른 대선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의원에게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