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22:45 (목)
박세리, 한국인 최초로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상' 수상

박세리, 한국인 최초로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상' 수상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0.01.1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뉴스팀]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43)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밥 존스상'의 주인공이 됐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2020년 밥 존스상 수상자로 박세리를 선정했다고 16일(한국시간) 밝혔다.

USGA는 매해 골프에 대한 사랑이 남다르고 골프 발전에 큰 기여를 한 사람에게 이 상을 준다. 1955년 제정된 이 상은 골프의 성인으로 불리는 밥 존스의 이름을 땄다.

박세리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이 상을 받는다.

박세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5승을 포함해 통산 25승을 휩쓴 여자골프의 강자다. 2007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고 2016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박세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밥 존스상 시상식은 6월 남자 US오픈이 열리는 미국 뉴욕의 윙드 풋 골프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