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22:45 (목)
'친한 예능' 개그맨 김준호, 대충 넣고 볶았을 뿐인데 외국인도 엄지 척!..."요리 천재 등극"

'친한 예능' 개그맨 김준호, 대충 넣고 볶았을 뿐인데 외국인도 엄지 척!..."요리 천재 등극"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1.1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개그맨 김준호가 외국인이 인정하는 요리 천재에 등극했다.

어제(14일) 방송된 MBN ‘친한 예능’에서 김준호는 로빈 데이아나와 팀을 맺고 저녁 반찬 만들기에 도전했다.

요리를 전혀 못 한다는 로빈을 두고 용감하게 식칼을 잡은 김준호는 “나도 처음 요리해본다”는 반전 팩트로 폭소를 안겼다. 결국 김준호는 어묵볶음을 만들기로 결정하고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했다.

하지만 김준호의 요리 여정은 순탄치 않았다. 진간장과 국간장의 구분도 힘들었고, 모든 재료를 대충 눈대중으로 계량했다. 나아가 어묵을 볶는 과정에서 여러 번 태워 먹어 시식하는 로빈과 다른 멤버들에게 고통을 안기며 시청자의 배꼽을 쥐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연 김준호의 어묵볶음은 굉장한 호평을 받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브루노 등 외국인 멤버들이 “너무 맛있다. 역시 간장은 외국인들이 좋아할 수밖에 없는 맛”이라며 극찬을 해 김준호를 춤추게 했다.

이어 펼쳐진 파트너 애정도 게임에서도 김준호의 활약은 계속됐다. 요리 도중 로빈과 여러 대화를 나눈 김준호는 로빈에 대한 모든 문제를 맞히며 무심한 듯한 표정 속에 감춰뒀던 츤데레의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또한 밤새 심상치 않은 코골이로 맏형 최수종에게 잠 못 드는 밤을 선물하는 등 개그 본좌의 웃음 사냥 역시 놓치지 않았다.

이처럼 김준호는 지난주 해녀 미션에 이어 요리라는 새로운 도전에 임하는 등 항상 심기일전한 모습으로 매 미션마다 최선을 다하며 ‘친한 예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김준호의 새로운 리얼 버라이어티 도전기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MBN 예능프로그램 '친한 예능'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 제공 : MBN '친한 예능'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