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0:37 (목)
도널드 트럼프 탄핵에 여러 유명인들의 반응...기쁨과 걱정이 교차

도널드 트럼프 탄핵에 여러 유명인들의 반응...기쁨과 걱정이 교차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12.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탄핵에 대한 유명인들의 반응이 SNS를 통해 공개되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역사상 세 번째로 하원에 의해 탄핵된 대통령이 되었다.

연예인들은 이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공유하기 위해 재빨리 소셜 미디어에 글을 올렸다.

클로에의 친동생이자 카일리 제너의 베프인 조딘 우즈는 "살아있어야 할 시간이다."라며 탄핵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영화배우 겸 코미디언으로 활동하고 있는 레즈비언 로지 오도넬 또한 "드디어 끝. 아멘. 하느님이 미국을 축복하시길."이라며 탄핵을 기다린듯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배우 김윤진이 주연으로 출연해 한국에도 잘 알려진 미국드라마 '미스트리스'의 같은 주연 배우인 알리사 밀라노는 "나는 이 순간을 기대했지만 더 즐거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난 그저 슬프고 가슴이 아프다. 그가 남긴 것은 이번 투표로도 지울 수 없다. 그가 남긴 편견, 외국인 혐오증, 거짓말 등을 회복하려면 몇 세대가 걸릴 것이다."라며 기쁨을 표현함과 동시에 미국의 앞날을 걱정했다.

래퍼 믹 밀는 "나는 그가 그램으로 살아가야 할 재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트럼프의 앞날을 그램으로 표현해 비꼬았다.

80년대를 주름잡던 영화배우 겸 가수 베트 미들러는 "드디어 탄핵."라고 말하며 트럼프가 탄핵된 것을 기뻐했다.

영화배우 커스티 앨리는 "앞으로는 누가 집권하든 싸구려 보복에 큰 타격을 입을 것이다. 안전벨트를 매라, 힘든 10년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의 일을 걱정했다.

몸매에 대한 많은 비판에도 당차게 활동 중인 가수 리조는 "그다음엔 무슨일이 일어날까?"라며 말하며 호기심어린 반응을 보였다.

이렇듯 대부분의 연예인들은 트럼프 탄핵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