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8 13:06 (금)
2020년도 이어질 “착한 패션” 비건 트렌드, 친환경·지속 가능한 패션 아이템 다양화 中

2020년도 이어질 “착한 패션” 비건 트렌드, 친환경·지속 가능한 패션 아이템 다양화 中

  • 조연이 기자
  • 승인 2019.12.18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멀버리
사진제공=멀버리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멀버리’가 100% 지속 가능한 가죽 가방 ‘포토벨로 토트백’을 공개했다. ‘비닐봉지’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이 가방은 영국 서머셋 탄소중립 공장과 골드 등급 인증을 받은 가죽 무두질 공장에서 제작됐는데, 이 골드 등급은 가죽 공장의 친환경 운영 및 생산 방식을 고려해 수여한다. 식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로 만들어진 헤비 그레인 가죽을 사용,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섬유인 ‘에픽 에코베르데’ 실로 스티치를 완성했다. 친환경적인 장점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까지 갖춘 ‘포토벨로 백’은 토트백 또는 크로스백으로 활용 가능하며, 시그니처 컬러인 멀버리 그린을 비롯해 블랙, 미드나이트, 체스트넛, 노르딕 블루 등 다양한 시즌 컬러로 출시한다. ‘멀버리’는 친환경적인 ‘포토벨로 토트백’의 수익금 전액을 야생 동물과 서식지 보존, 영구 보호 비용을 지원하는 자선단체 ‘월드 랜드 트러스트’에 기부할 예정이다.

‘멀버리’의 또 다른 ‘비건 패션’ 아이템은 재생 나일론 소재 ‘에코닐(ECONYL®)’로 만든 ‘카모체크 캡슐 컬렉션’이다. 에코닐은 바다에서 수거한 플라스틱 폐기물, 어망, 텍스타일 파이버 폐기물 등을 리사이클한 것으로, 친환경적이고 내구성이 강한 지속 가능한 소재다. 브랜드 헤리티지와 전통적인 모티프를 조합한 독특한 패턴도 눈길을 끈다. ‘멀버리’의 새로운 프린트와 타탄 체크 패턴이 어우러져 카모플라주 형태로 재탄생한 것. ‘카모체크 캡슐 컬렉션’은 ‘멀버리’의 대표 남성 크로스백 ‘안토니’와 ‘스몰 안토니’부터 ‘헤리티지 백팩’, ‘시티 토트’, 새로운 ‘슬링 백’까지 총 5가지 스타일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몽클레르
사진제공=몽클레르

‘몽클레르’는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혁신적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왔다. 이 노력의 일환으로, ‘몽클레르 그레노블’의 리사이클 라인 론칭에 이어, 식물 원료 기반의 패브릭과 액세서리로 제작한 ‘탄소 중립 바이오 다운 재킷’이 첫 선을 보였다.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수많은 연구, 실험을 거친 ‘몽클레르’는 파트너사 연구개발팀과의 협업을 통해 재킷을 탄생시켰는데, 겉감, 안감, 버튼과 지퍼들을 피마자에서 추출한 소재로 만들었다. 지속 및 재생 가능한 피마자 소재는 극소량의 물만 있어도 재배할 수 있고, 기존 화석 기반 자원과 비교해 탄소 배출을 30%까지 줄일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혁신적인 ‘탄소 중립 바이오 다운 재킷’은 남녀 공용으로, 블루 한 가지 색상만 출시, 국내에서는 오직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만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보브
사진제공=보브

‘보브’는 총 10종의 다양한 플리스 재킷으로 구성된 ‘V플리스(#VFLEECE)’ 컬렉션을 출시했다. 올 겨울 최고 유행 아이템 ‘플리스’는 폴리에스터 표면을 양털처럼 가공해 만든 보온 원단으로, 포근한 퍼의 느낌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동물 털을 대체할 수 있어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젊은 고객층에게 호응이 높다. 또한 리얼 퍼에 비해 관리와 접근성이 쉽고, 디자인 선택의 폭이 넓다. 덕분에 페이크 퍼와 함께 탁월한 ‘퍼 프리(Fur Free)’ 대체 제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보브’의 ‘V플리스’ 컬렉션은 간결한 실루엣과 섬세한 디테일로 소재 특성상 부해 보일 수 있는 단점을 보완했으며, 세련되면서도 웨어러블한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특히 2가지 이상의 스타일링 연출이 가능한 트랜스포머 디자인과 리버시블 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실용성을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