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0:37 (목)
당뇨약 메트포르민까지..발암물질 확산..식약처 "발암물질 조사중"

당뇨약 메트포르민까지..발암물질 확산..식약처 "발암물질 조사중"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12.1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식약처]
[사진=식약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고혈압·위장 약 이어 해외 당뇨병 약에서도 발암물질인 NDMA 검출돼 불안감에 휩싸였다.

특히 대체 의약품이 없는 당뇨병 환자의 80%가 복용하는 메트포르민의 검출은 우려를 더 커지고 있다.

앞서 싱가포르 보건과학청(HSA)은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병 치료제 3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DMA가 검출돼 회수에 나섰다.

이런 가운데 식약처는 싱가포르에서 회수한 완제품과 동일한 제품은 국내 수입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사전 안전 관리 차원에서 메트포르민 의약품 원료의 제조원에 대한 계통 조사를 진행 중이다.

16일 식약처는 “메트포르민에 대한 불순물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올해 안에 메트포르민 중 NDMA에 대한 시험법을 마련한 후 원료·완제의약품을 수거해 시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NDMA 발생 원인 파악 등 관련 정보 교류를 위해 유럽, 미국, 일본 등 각국 규제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한편 식약처와 대한 당뇨병 학회는 메트포르민 함유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에게 "당뇨병 치료를 위한 지속적인 복약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의사 또는 약사와 상담 없이 자의적으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